엄마의 가짜 친구 >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료실

  • >
  • 알림마당>
  • 자료실
자료실

엄마의 가짜 친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담복지센터 작성일17-12-04 18:01 조회251회 댓글0건

본문


분식집 앞에 서 있는 아이들을 보고

분식집 주인 여자가 반갑게 소리쳤다.

 

"어머, 너희 민지랑 재민이 아니니?"

 

돌아가려던 아이들이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목소리에 걸음을 멈췄다.

 

"제 이름을 어떻게 아세요?"

"정말 많이 컷구나!

나 너희엄마 영숙이 고등학교 동창이야!"

 

여자는 정말 반갑다는 듯 아이들의 손을 꼭 잡았다.

 

"밥은 먹었고? 아줌마네서 떡볶이 먹고 가."

 

여자는 아이들을 가게에 데리고 가

떡볶이며 김밥, 튀김까지 가득 퍼서 주었다.

 

정신없이 허겁지겁 먹는 아이들에게

여자는 물었다.

 

"그래, 엄마는 어디 계시니?"

 

떡볶이를 먹던 아이가 고개를 숙였다.

 

"엄마는 ...... 돌아가셨어요."

 

엄마도, 아빠도 없는 아이들은

할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중이었다.

 

"맛있니?"

"맛있어요!"

"동생이랑 같이 여기 와서 자주 먹고 가렴."

 

아이들은 밝게 웃었다.

그 모습이 오히려 딱하고 안쓰럽게 느껴졌다.

사실, 여자는 아이들 엄마의 친구가 아니었다.

 

며칠 전부터 분식집 앞을 한참 서성이다 가는

아이들이 마음에 걸렸던 그녀는 주변 사람들에게

아이들에 대해 물었고, 아이들의 이름과

세상을 떠난 아이들의 엄마의 이름을 알게 된 것이었다.

 

한창 잘 먹고 사랑 받고 자라야 하는 나이인데

그러지 못하는 아이들이 여자는 가여웠다.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을 방법으로 도와주고 싶었다.

 

그렇게 여자가 준비한 말 한마디.

 

"나 너희 엄마 영숙이 고등학교 동창이야!"

 

여자에게는 작은 배려였지만,

아이들에게 여자의 행동은 세상을 버티게 해 주는

큰 희망과 힘이 되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료실 목록

Total 1,252건 1 페이지
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2 행복해지는법, 사랑스러워지는 법 상담복지센터 2018-07-13 4
1251 우리가 가진 아름다움 상담복지센터 2018-07-13 7
1250 미운 마음이 올라올 때 상담복지센터 2018-07-13 7
1249 나는 청개구리입니다. 상담복지센터 2018-07-04 21
1248 오늘 지금 상담복지센터 2018-07-04 18
1247 사는 일(시인 나태주) 상담복지센터 2018-07-04 19
1246 거지가 들려준 교훈 상담복지센터 2018-05-11 81
1245 생선가게 상담복지센터 2018-05-11 71
1244 들꽃이 장미보다 아름다운 이유 상담복지센터 2018-05-11 78
1243 좋은 음료 상담복지센터 2018-04-25 91
1242 까마귀의 울음소리 상담복지센터 2018-04-25 84
1241 ♡청소년들의 위한 좋은 명언♡ 상담복지센터 2018-04-25 109
1240 자녀에게 주어야 할 7가지 인생의 선물 상담복지센터 2018-04-06 133
1239 나무처럼 상담복지센터 2018-04-06 121
1238 아들을 위해 함께 뛰어준 아버지 상담복지센터 2018-04-06 103
게시물 검색

군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 [54121] 전라북도 군산시 동리2길 7
Tel. 063-468-2870, 국번없이 1388 / Fax. 063-468-2872 / E-mail : gunsan0924@hanmail.net
Copyright(C) 2017 gunsan youth counselling & welfare center. All rights reserved.

방문자

오늘
9
어제
90
전체
226,054